마음을 뺏긴 시청자들!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5.7%! [SBS 연이은 그날의 이야기] 스토리텔링에

 

8일 밤 방송된 꼬리치는 그날의 (이하 코콤)는 초대받지 않은 손님: 8.15 저격사건을 방송으로 5.7%(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)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웰메이드 스토리텔링 프로그램의 선구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.

스물세 살의 문세광이 육영수 여사를 저격해 한 여고생의 목숨을 앗아간 815 저격사건은 다양한 음모론을 낳았다. 말을 마친 뒤 장 트리오와 그의 친구들은 의심하지 않았던 한 사람의 신념과 그로 인해 생산된 꼬리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음모론을 안타까워했다. 챈트리오가 음모론이 시작되는 815 행사 경호의 의문점을 설명하는 장면에서는 분당 가구 시청률이 6.59%까지 치솟았다.

장성규의 말 친구 소유진은 “보이지 않는 것이 보이는 것을 움직인다” “한 가지 생각에만 빠져들지 않으려고 노력한다.”이야기를 듣는 동안 몰랐던 이야기에 집중했던 장한준 감독의 말 친구 정우는 의문과 사건의 변화에 당혹감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. 장도영 이야기의 친구 주우제는 「이 이야기를 보는 분은 나와 함께 여러가지 생각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」라고 혼란한 감정을 전했다.

한 세대에 집중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자녀 세대와 부모 세대가 공감하고 온 가족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라는 것이 코콤의 큰 매력이자 강점이다. 이날 방영된 초대받지 않은 손님: 815 저격사건도 20대 40대 남성과 3040 여성층을 사로잡았고 시즌1에 이어 시즌2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.

15일 밤 10시 30분에 ‘악마를 보았다:정남규 연쇄살인’ 편을 방영한다.

동네방네뉴스 안인철 aic31@hanmail.net